홈 > 남자이야기 > 공지사항

  • 제목
  • [언론보도] 비뇨기 질환을 호소하는 남성들
  • 작성자
  • 맨클리닉



비뇨기 질환을 호소하는 남성들이 점점 늘고 있다. 현대의 음주문화, 흡연 등 성기능저하를 불러올 수 있는 식습관과 앉아서 장시간 일하는 좌식생활 탓이다. 실제로 매년 전립선 환자의 숫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젊은층의 남성들도 중년남성들의 전유물이었던 조루, 발기부전 증상을 호소하고 있다.

 

하지만 조루, 발기부전 등의 성기능 저하증상이 나타나도 남성들 대부분 주위의 지인들과 성기능 문제를 논의하는데 그친다. 성기능은 남자들의 자존심의 영역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가까운 사람들과 함께 성기능 문제를 유희적으로 이야기할 뿐 전문적인 지식을 얻으려 노력하지 않는다. 이러한 방법으로는 성기능 건강을 유지하기 힘들다.

 

맨남성의원 수원역점의 류범상 원장은 남성들의 성기능 저하는 현대의 생활습관 때문에 매년 저하되고 있는 경향을 보인다. 하지만 남성 개인들은 자신의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해 나아지겟거니 하며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라고 말하며

 

최근에는 전문적인 남성시술 및 남성수술이 발달하여 빠른 시간에 치료할 수 있으며 회복기간도 짧아 가까운 비뇨기과에 방문한다면 큰 효과를 볼 수 있다. 성기능의 문제를 자신만의 고민으로 남겨두는 것보다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해결한다면 원활하고 행복한 성생활을 할 수 있다고 전했다.

  

남성수술이 발전에 발전을 거듭하고 있지만 남성들은 자신들의 자존심의 영역을 남에게 노출하는 것을 부담스러워하고 꺼려한다. 하지만 생각의 방향을 바꿔 비뇨기과에 방문한다면 현대 남성의원들의 발달된 의술을 통해 한층 행복한 성생활을 누릴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