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남자이야기 > 공지사항

  • 제목
  • [언론보도] 남성수술을 통해 심리적 위축감 벗어나는 것이 중요하다
  • 작성자
  • 맨클리닉



작은 성기로도 성교를 하는데 전혀 지장이 없다는 것은 의학계의 주지의 사실이다. 여성 파트너와의 삽입과 G-spot의 자극까지 6cm 의길이라면 충분히 닿을 수 있다. 길이가 짧다고 해서 성생활에 큰 지장은 없다.

 

하지만 심리적인 위축감을 가져온다는 데에서 문제가 된다. 남성들은 2차성징이 시작되는 청소년기부터 주변 친구들과 짓궂게 장난치며 자신의 성기 크기가 얼마나 되는지 알아가기 시작한다. 자신의 크기가 크다면 상관이 없지만 자신의 성기가 평균 이하라는 것을 자각하게 되는 순간 스트레스로 다가오며 그것은 평생토록 이어질 수 있다.

 

맨남성의원 포항경주지점의 박수열 원장은 음경왜소증으로 인한 스트레스는 심리적인 부담감으로 작용해 일상생활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게 된다. 성 기능은 남자의 자존심이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이유로 남성수술을 위해 비뇨기과를 찾는 남성들이 점점 늘고 있다라고 말하면서

 

최근의 남성수술은 수술시간도 짧고 회복시간도 짧아 많은 남성들의 걱정을 덜어 줄 수 있다. 하루하루 바삐 살아가는 한국남성들도 주말이나 명절을 이용하여 비뇨기과를 찾고 있다. 수술 전과 수술 후의 삶의 질이 다르기 때문에 음경왜소증으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면 남성수술을 통해 자신의 삶을 개선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작은 성기의 문제는 큰 성기를 갖고 있는 남성들의 입장에서 볼 때 아무것도 아닌 일이지만, 작은 성기를 가진 남성 당사자의 스트레스는 이만저만이 아니다. 자신이 작은 성기로 심리적인 문제를 겪고 있다면, 가까운 남성의원을 찾아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자신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 것이 좋다.